2017.12.05 (화)

  • -동두천 0.1℃
  • -강릉 1.8℃
  • 맑음서울 -1.1℃
  • 구름조금대전 1.5℃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2℃
  • 구름많음광주 2.3℃
  • 맑음부산 4.0℃
  • -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3.7℃
  • -강화 -1.5℃
  • -보은 -0.1℃
  • -금산 -0.1℃
  • -강진군 3.1℃
  • -경주시 2.4℃
  • -거제 4.7℃

철도안전/사고

진접선 공사장 폭발사고…인부 14명 사상



  1일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선 공사현장에서 가스 폭발로 인한 붕괴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7분께 남양주시 진접선 금곡리 일대 진접선 복선전철 제4공구 건설공사 현장에서 붕괴사고가 났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사고는 다리 아래 지하 공사현장에서 철근 용단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사고는 진접선 건설현장에 위치한 금곡리 주곡2교 아래 개착 구간의 철근조립 공사 중 발생했다고 공사 발주처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밝혔다. 서울 당고개와 남양주 진접을 잇는 지하철 4호선 연장 공사현장으로서 다리 아래 지하철 통과 구간의 교각(다리 하부구조)을 보강하는 구조물 설치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서모(52)씨·김모(50)씨·정모(60)씨·윤모(62)씨 등 근로자 4명이 숨졌다.  숨진 근로자들은 남양주한양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됐다. 또 안모(60)씨와 심모(51·중국인)씨 등 근로자 10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 4곳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거나 치료 중이다. 부상자 중 전신 3도 화상을 입은 심씨 등 3명은 중상이며, 안씨 등 5명은 오전 중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이날 투입된 작업자는 모두 17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3명은 다치지 않았다. 근로자들은 오전 7시에 작업을 시작했다가 30분도 채 안 돼 참변을 당했다. 폭발 충격으로 상부에 있던 사망자 1명은 바깥으로 튕겨나가 숨졌으며, 지하에 있던 사망자 3명은 15m 아래에 그대로 고립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됐다. 

  구조물 설치 전 튀어나온 철근을 절단하기 위해 용단작업을 하던 중 폭발이 일어나면서 붕괴사고가 났다. 소방당국은 "공사현장에서 용단 작업 중 연료로 쓰이는 가스가 알 수 없는 이유로 폭발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붕괴사고가 난 진접선의 시공사는 포스코건설이며 사고를 당한 근로자들은 모두 포스코 협력업체인 '매일ENC' 소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사고현장에 상황실을 설치했고 원인이 폭발로 추정되지만 현장에 들어가서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면서 "협력업체는 철근을 자르는 매일ENC"라고 밝혔다. 

  또 폭발 원인으로 지목된 가스와 관련, 밸브가 사전에 열려 있었거나 가스관에 이상이 있었는지, 혹은 이미 구덩이에 가스가 차 있었는지 등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박승환 남양주경찰서장을 수사본부장으로 하는 수사본부를 설치해 이날 공사현장에 설치됐던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으며, 과학수사반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합동감식을 벌였다.

  이날 구조작업에는 소방 장비 19대와 구조대원 등 인력 97명이 동원됐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과 강호인 국토부 장관도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현장상황과 사고 원인 등을 점검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