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2.9℃
  • 구름조금강릉 18.3℃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2.9℃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2.4℃
  • 제주 22.5℃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3.7℃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철도수송/물류

중국대륙거쳐 유럽으로 운송하는 "전세화물열차"가 달린다

URL복사

 

                                                             유라시아대륙 철도노선도


현대상선과 서중물류가 손잡고 중국 대륙을 가로질러 유럽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전세 화물열차'(블록트레인·Block Train) 가 최초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중국을 거쳐 유럽으로 가는 '중국횡단철도(TCR·Trans China Railway)' 화물열차(블록트레인)가 지난 1일부터 화물 접수를 받기 시작했다.


그동안 국내 물류를 실은 열차가 러시아, 몽골, 만주 등을 지나 유럽에 닿은 적은 있었지만, 중국 본토를 관통하는 유럽행 블록트레인이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2일 국토교통부와 물류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과 서중물류는 지난달 8일 이 같은 내용의 유럽행 중국횡단철도(TCR·Trans China Railway) 블록트레인 운송계약을 체결하고 영업을 위한 시스템 정비를 모두 마쳤다.

유럽행 TCR 블록트레인은 인천, 부산 등 국내 주요 항구에서 중국으로 화물을 보내면 이를 모아 TCR을 이용해 유럽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현대상선은 화주들이 위탁한 화물을 인천·부산·평택항에 모아 중국 산둥성 칭다오와 르자오로 운송한다.


내륙 운송을 담당하는 서중물류는 화물들을 중국 내륙 철도물류 중심지 쓰촨성 청두에 모아 블록트레인에 옮겨 실은 뒤 TCR을 통해 유럽으로 보낸다.


이 블록트레인은 대형 물류기지가 있는 중국 접경지역인 카자흐스탄 도스티크에서 시베리아횡단열차(TSR·Trans-Siberian Railway) 노선으로 환적해 폴란드까지 무정차로 운행할 예정이다.


현재 TSR 노선을 이용하면 유럽까지 최소 30일, 해상 운송 루트를 통해서도 35∼40일이 걸린다. 이와 비교해 TCR 블록트레인은 18∼23일이면 폴란드까지 국내 화주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다. 다만 TSR 대비 두배 가량 비싼 운임이 부담이 될 수 있지만,  블록트레인 편성에 변수가 많은 TSR 노선의 경우 수송기간이 10∼20일씩 지연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해 화주들이 불안하다고 호소한 적이 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TCR 노선은 매력적이다.   

                             

국내 항구에서 폴란드까지 해상수송을 하면 2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당 운임이 3천500∼4천달러 수준이지만, 환적·환승이 따르는 TCR 블록트레인은 6천500∼7천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류업계에서는 현재 국내에서 TCR·TSR·TMR을 통한 물류 내륙운송 수요가 주간 25FEU(1FEU는 4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 규모로 추산하고 있다.


한편, 지난 5월 국내 해운물류 업체 및 관계 기관들의 참여로 설립된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그동안 국내 해운물류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현대상선이 참여한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지난 8 24일부터 9 4일까지 ~(부산~청도) 구간에서 냉동컨테이너 화물을 대상으로 첫 시험 운항을 진행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