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맑음동두천 12.8℃
  • 구름조금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6.0℃
  • 맑음대전 15.3℃
  • 구름조금대구 14.1℃
  • 울산 17.1℃
  • 맑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8.5℃
  • 맑음고창 15.4℃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3.2℃
  • 구름조금금산 9.0℃
  • 맑음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백락일고[] : 명마(名馬)도 백락(伯樂)을 만나야 세상에 알려진다는 뜻으로, 재능 있는 사람도 그 재주를 알아 주는 사람을 만나야 빛을 발한다는 말.

  (伯 : 맏 백, : 즐거울 락, : 한 일, : 돌아볼 고 )


 [유래] 전국책()》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주()나라 때 어느 날 말 장수가 백락에게 찾아와 자기에게 훌륭한 말 한 필이 있어 이를 팔려고 시장에 내놓았지만 사흘이 지나도 아무도 사려고 하지 않으니 사례는 충분히 하겠으니 감정해 달라고 신신당부하였다. 백락은 시장에 가서 말의 주위를 여러 차례 돌면서 요모조모 살펴보았다. 그리고 나서 아무 말없이 갔다가는 다시 돌아와서 세상에 이런 명마는 처음 본다는 듯이 또 보곤 하였다.

  당시 최고의 말 감정가가 찬찬히 살피는 것을 보자 이를 지켜 본 사람들은 구하기 힘든 준마(駿)라고 여겨 앞다투어 서로 사려고 하여 말의 값은 순식간에 껑충 뛰었다. 결국 이 준마는 백락이 있기 때문에 그 진가가 나타난 것이었다.


  이는 여포()의 적토마()처럼 아무리 뛰어난 준마가 있어도 이를 알아보는 사람이 있어야만 그 능력이 발휘된다는 말이자 지혜로운 신하가 있어도 이를 알아 보는 현명한 군주가 있어야만 그 재능이 발휘될 수 있다는 뜻이다. 제갈 량()도 유비를 만나고 나서 그의 지혜가 발휘된 것이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