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6.9℃
  • 박무대전 6.4℃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8.7℃
  • 박무광주 7.6℃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5.3℃
  • 흐림제주 12.5℃
  • 맑음강화 4.6℃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읍참마속[] :  울면서 마속의 목을 벰. 즉 공정한 업무 처리와 법 적용을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함을 가리킴.

 [울 읍, 벨 참, 말 마, 일어날 속]

   

 [유래] 제갈량이 위나라를 공격할 무렵, 제갈량의 공격을 받은 조예는 명장 사마의를 보내 방비토록 하였습니다. 사마의의 명성과 능력을 익히 알고 있던 제갈량은 누구를 보내 그를 막을 것인지 고민합니다.


이에 제갈량의 친구이자 참모인 마량의 아우 마속이 자신이 나아가 사마의의 군사를 방어하겠다고 자원합니다. 마속 또한 뛰어난 장수였으나 사마의에 비해 부족하다고 여긴 제갈량은 주저하였습니다.


 그러자 마속은 실패하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거듭 자원합니다. 결국 제갈량은 신중하게 처신할 것을 권유하며 전략을 내립니다. 그러나 마속은 제갈량의 명령을 어기고 다른 전략을 세웠다가 대패하고 말지요. 결국 제갈량은 눈물을 머금으며 마속의 목을 벨 수밖에 없었습니다. 엄격한 군율이 살아 있음을 전군에 알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었지요.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