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3.9℃
  • 맑음대전 11.7℃
  • 구름조금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16.5℃
  • 맑음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조금금산 6.8℃
  • 구름조금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많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전철 타고 봄 향기 속으로”

코레일, 서울역·운정역·안락역 등 전철역 주변 ‘봄맞이길 10선’ 선정

      코레일(사장직무대행 정인수) 교통체증과 주차 걱정 없이 봄꽃을 감상할 있는 전철역 주변 봄맞이길 10선을 선정했다.

 

      평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봄꽃 개화시기가 빨라졌다. 주말에는 설레는 마음으로 가족과 친구, 연인과 함께 전철역 봄꽃 길을 걸으며 봄의 향연을 만끽해 보자.

 

      < 1호선 대방역 - 윤중로 벚꽃 >


       방역에서 6번 출구로 나와 도보로 20분 거리에는 벚꽃 명소인 윤중로 벚꽃길과 샛강생태공원이 있다. 봄과 가장 어울리는 꽃이라 불리는 왕벚나무가 1,866, 진달래, 개나리 등 13종의 봄꽃이 한강을 배경으로 쳐져 있다. 여의도공원이 가깝고 한강유람선까지 탈 수 있어 주말 들이객들의 필수 코스다. 야간에는 한강을 따라 핀 벚꽃길이 운치를 더해 연인, 친구와 함께 소중한 시간을 만들 수 있다.

 

       < 경인선 소사- 원미산 진달래 공원 >


        

       

           소사3번 출구 앞에는 원미산 등산로가 있다. 원미산(169m) 입구에서 진달래 동산까지는 걸어서 30분 정도 걸린다. 낮은 산이라 가볍게 산책을 하며 꽃 구경을 할 수 있다. 만개한 분홍색 진달래는 마치 물감을 산 전체에 흩뿌려 놓은 듯해 봄철 꽃구경 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 경의중앙선 운정- 이팝나무 가로수길 > 

 

        운정역 앞 사거리에는 5초가 되면 녹색잎과 나뭇가지를 덮을 만큼 소복한 하얀 꽃을 피우는 이팝나무 가로수길이 있다. 20분 떨어진 운정카페거리나 운정호수공원까지 커피를 마시며 걷기 충분하다.

 

       < 경의중앙선 응봉역 - 응봉산 개나리 군락지 >

      

       

         산에서 봄을 만끽하려는 사람들은 응봉산(81m)을 찾아보자. 응봉역 1번 출구에서 30분이면 정상까지 오를 수 있다. 해마다 봄이 되면 산 전체가 개나리 빛으로 노랗게 물들어 장관이다. 정상에서 용비교 쪽으로 내려오다 보면 햇빛에 빛나는 한강을 바라 볼 수도 있다. 봉산의 멋진 풍경 배경으로 달리는 열차를 사진 속에 담는 즐거움도 있다.

 

       < 장항선 신창역 - 순천향대학교 캠퍼스 벚꽃광장 >


          창역에서 도보로 25분 거리에 순천향대학교가 있다. 30년이 넘는 800여 그루의 벚나무가 있는 순천향대학교 캠퍼스는 충청도 벚꽃 명소로 유명하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잔디광장과 운동장도 있다. 가까운 곳에 도고온천도 있어 가족들도 많이 찾는다.

 

       < 경의선 서울역 - 서울로 7017 >


        울로의 옛 이름은 서울역고가도로다. 몇 년 전까지 서울역을 기점으로 동쪽 남대문 시장과 서쪽 만리동, 염리동의 봉제공장을 연결했다. 재는 인공지반에서 살 수 있는 수종 식물을 심어 나무사이로 산책할 는 공원이 됐다. 주변에 근무하는 직장인이나 서울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산책코스다. 해가 지면 언제나 새로운 서울야경이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분위기를 만든다. 길을 따라 남산, 명동으로 갈 수도 있고 음식점과 카페도 많아 데이트 코스로도 유명하다.

 

 

       < 수인선 오이도역 - 배곧 생명공원 >


        이도역에서 도보로 15분 거리에는 국내 최초 바닷물과 조수간만의 차를 활용한 해수생태 연못이 있는 배곧 생명공원이 있다. 넓은 잔디와 갈대습지가 인상적인 공원 안 배곧마루에 올라서면 공원 전체와 주변 시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전망도 좋다. 인근에는 소래포구와 오이도 그리고 월곶 포구가 있어 당일 여행에도 손색이 없다.

 

       < 분당선 서울숲역 - 서울숲공원 >


         서울숲역 3번 출구에서 10분 정도 걷다보면 35만평 크기의 도심 속 자연을 만나게 된. 다양한 동식물을 볼 수 있는 서울숲공원에서는 태숲, 나비정원, 곤충식물원, 문화 예술공원 네 가지 테마의 자연이 있다. 한강과 맞닿아 봄 기운 가득한 한강공원을 방문하기도 좋다.

 

       < 경원선 도봉산역 - 도봉산 창포원 붓꽃 > 


      

         

         세계 4대 꽃 중 하나로 꼽히는 붓꽃이 가득한 창포원은 도봉산역 2번 출구 앞에 있다. 우리나라에서 나는 약용식물을 한자리 모은 약용식물원과 습지원 등 12개 테마로 꾸며진 산책로가 각기 다른 풍경을 만든다. 창포원에는 북카페와 쉼터가 조성되어 있고 중랑천까지 산책로가 연결돼 가족이 함께 방문하기에 좋은 장소이다.

 

        < 동해선 안락역 - 온천천 벚꽃 >


        

        

         다가 먼저 생각나는 부산에도 숨겨진 봄나들이 코스가 있다. 안락역에서 10분 거리에 있는 온천천 카페거리. 온천천을 따라 벚꽃과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핀 산책로가 있다. 따스한 봄날에 어울리는 카페와 프랑스 레스토, 수제 햄거버 가게 등 이색적인 맛집이 즐비해 봄 날 데이트 코스로 제격이다.

 

        코레일이 추천하는 전철역 주변 봄맞이길 10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코레일 고객센터(1588-7788)와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