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흐림동두천 -1.4℃
  • 구름조금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0.1℃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3℃
  • 흐림광주 4.2℃
  • 구름많음부산 5.6℃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0.9℃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4.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코레일 울산역, 영남알프스의 선율이 흐르다

영남알프스 홍보대사 「울주알프스합창단」 초청,
고객과 함께하는 가을 문화교류행사 개최

URL복사



       울산의 관문인 코레일 울산역에서 영남 알프스의 아름다운 선율이 울려 퍼졌다.

 

      코레일 울산역(역장 박승운)은 가을을 맞아 10.9() 한글날, 지역 혼성4부 합창단인 울주알프스합창단을 초청해 가을 문화교류 공연 행사를 가졌다.

 

      이번 공연은 가을을 맞아 울산역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울산의 자랑인영남알프스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울산역을 찾은 고객과 음악적 교감을 나누고자 가진 행사로, 이날 고객들은 총 3부로 이루어진 알찬 공연에 흠뻑 매료되었다


      먼저, 1부 도입부가 강렬했다. 김광석의 노래바람이 불어오는 곳에 맞춰 플래시몹으로 시작을 알리면서 맞이방 내 모든 고객들의 이목이 집중되었다


       1부의 강렬한 무대와는 달리 2부는 달콤했다. 색소폰으로 연주하는 Let me be there’ ‘Volare’의 은은한 멜로디에 관중들은 저절로 빠져들었다. 색소폰연주는 게스트로 초청된 손형식 연주자가 맡았다.  


       3부 무대는 웅장했다. 영남알프스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신불산 억새밭등 남녀혼성합창단의 감미롭고도 웅장한 목소리에, 노래가 끝날 때마다 여기저기서 큰 박수가 터져나왔다.

 

       그동안 오늘의 공연을 위해 울주알프스합창단과 많은 노력을 기울인 박승운 울산역장은 울산의 관문인 울산역이 단순히 기차를 타고 내리는 물리적 공간을 뛰어 넘어 문화 교류의 장()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어 기쁘다울산역을 고객과의 소통과 문화의 장()으로 만들도록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