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1.4℃
  • 흐림서울 9.5℃
  • 흐림대전 9.6℃
  • 흐림대구 10.7℃
  • 울산 10.8℃
  • 흐림광주 8.7℃
  • 부산 11.1℃
  • 흐림고창 8.3℃
  • 제주 9.3℃
  • 흐림강화 10.3℃
  • 흐림보은 8.6℃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습니다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습니다


 

                                                                                      도종환

저녁 햇살 등에 지고 반짝이는 억새풀은

가을 들판에 있을 때 더욱 아름답습니다.


차가워지는 바람에 꽃손을 비비며 옹기종기 모여 떠는

들국화나 구절초는 고갯길 언덕 아래에 있을 때 더욱 청초합니다.


골목길의 가로등, 갈림길의 이정표처럼 있어야 할 자리에 있으면서

꼭 필요한 일을 하는 사람은 보기에 얼마나 좋습니까.


젊은 날의 어둡고 긴 방황도

내가 있어야 할 자리를 찾기 위한 길이었는지 모릅니다.


가을에서 겨울로 가는 기나긴 그리움의 나날도

있어야 할 사람과 함께 있기 위한 몸부림이었을 겁니다.


머물 수 없는 마음, 끝없이 다시 시작하고픈 갈증도

내가 지금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 때문일 것입니다.


바람만 불어도 흔들리고 산그늘이 들판을 걸어 내려오는 저녁이면

또다시 막막해져 오는 우리들의 가슴은 아직도 내가 있어야 할 자리에

있지 못하다는 생각 때문일지 모릅니다.


잎이 지는 저녁입니다.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습니다.

있어야 할 자리에 있어서 더욱 빛나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