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6.9℃
  • 맑음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8.2℃
  • 구름조금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9.0℃
  • 구름조금광주 9.6℃
  • 구름조금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3.2℃
  • 맑음보은 5.7℃
  • 구름조금금산 7.2℃
  • 맑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7.0℃
  • 구름조금거제 9.5℃
기상청 제공

철도상식이 바꿔질까? JR西日本,「기관사에게 선글라스 착용」

석양과 아침 햇살의 눈부심 억제로 신호의 시인성 향상

맑은 날에 차를 운전하는 것은 기분좋은 것이지만, 귀찮은 것이 정면으로 쏟아지는 직사광선(直射光線)이다. 특히 태양의 위치가 낮은 아침이나 저녁은 역광(逆光)이 원인으로 보행자나 대향 차(對向車)와의 충돌사고(衝突事故)가 일어나기 쉽다. 그렇지 않아도 장시간 눈이 강한 광선에 노출되면 피로의 원인이 된다.


                               니시니혼(西日本)은 운전사가 착용하는 선글라스를 본격 도입


  운전석 선바이저를 내리거나 선글라스를 쓰거나 해서 대책을 세우는 기관사들도 많을 것이다. 버스나 택시에는 선글라스를 착용한 운전자를 볼 수 있다.


  햇빛을 제대로 느끼는 건 열차의 기관사라고 똑같을 거야. 하지만 선글라스 차림의 기관사는 해외에서는 흔하지 않은 광경이라도 일본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일은 드물다.


▣ JR 서일본이 시행


  이런 일본철도의「상식(常識)」을 깰 지도 모르는 시도에 JR 니시니혼(西日本)이 나섰다. 현재 킨키 지역(近畿地域)의 일부 재래선 기관사에게 선글라스를 대여해 주고 있다. 기간은 2020년 2월 하순까지 3월 이후는 재래선 운행을 담당하는 전 지사에서 채용에 확대 전망이다.


  "보호안경"을 대여(貸與)하는 선글라스는 오사카 시(大阪市)의 렌즈메이커, 탈렉스 제품. 안경(眼鏡)에도 나오는 "오버 글라스"와 안경의 렌즈에 취부하는 "클립 온 "의 두 종류를 내놓았다. 색각에 영향이 없는 편광(偏光)렌즈로 피로경감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도입계기가 된 것은 "석양이나 아침 햇살이 눈이 부셔서 신호등(信號燈) 현시를 확인하기 어려워 제동조작이 늦어질 뻔 했다는 등의 기관사의 목소리다. 예를 들어, 동서로 달리는 고베 센(神戶線)은 직사광선의 영향을 받기 쉽고, 바다 옆을 지나는 기세 혼센(紀勢 本線)은 해면에 반사한 태양광에 시계(視界)를 막는 일이 있다고 한다. 강한 햇빛은 신호등(信號燈) 뿐만 아니라, 건널목이나 역의 정지위치 목표도 보이기 어렵게 만드는 대적(大敵)이다.


  시행(試行)에 있어서는 킨키 지역(近畿地域)의 재래선 기관사 중 연령이나 성별, 안경착용 여부응 고려하여 약 75명을 뽑았다. 대상은 대동맥의 도카이도 혼센(東海道 本線)이 지나는 교토(京都)·오사카(大阪)·고베(神戶)의 각 지사[구사쓰()·오사카·아카시] 이외에 기세이 본선을 담당하는 기이 다나베 운전구, 눈의 반사도 상정하고 토요 오카 열차구의 운전사를 덧붙였다.앞에 있는 신호의 시진성향이 가장 목적이기 때문에 차내 신호식 신칸센 운전사는 시행대상(試行對象)으로 삼지 않는다.


  원래 이 회사에는 몸가짐에 대해 결정한 접객 서비스 매뉴얼로 색이 들어간 안경을 인정하고 있지 않았다. 또, 개인이 구입한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기관사의 자격에 대해 국가가 정한「동력차 조종자 운전면허에 관한 성령(省令)(動免省令)」의 시 기능(視機能)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게 될 우려가 있다.


  시행(試行) 때도 선글라스는 운전 중에만 착용하기로 하고 역 승강장 등에서 이용자에게 대응할 때는 빼도록 지도하고 있다. 비나 흐린 날, 터널 주행 중 사용도 눈부심을 경감한다는 본래의 목적은 아니므로 금지이다. 기관사와 별도로 현장을 순회하는 보선직원(保線職員)에 대해서도 대여(貸與)한다.


▣ 도입배경


  이 회사에 따르면 선글라스의 도입은 2018년 9월경부터 검토를 시작했다. 하지만, 태양광(太陽光)이 눈부신 것은 어제 시작된 이야기는 아니고, 선글라스로도 발명된지 얼마 안된 툴은 아니다. 이 회사가 도입시행(導入試行)을 단행한 배경은 무엇인가?


  JR 나시니혼(西日本) 철도본부 운수부 가네마루 나오시(金丸 直史) 기관사 과장은 "2005년 후쿠치야마 센(福知山線) 탈선사고 이후, 무엇이 위험인 지를 가장 이해하고 있는 현장 승무원에서 의견을 모아 진지하게 대하는 풍토가 많이 양성하고 왔다"라고 설명한다.


  기관사끼리도 예를 들면 여름철에는 "○○의 곡산의 나무가 무성하여 신호등이 안 보인다"라고 하는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대한 의식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게다가 가네마루(金丸) 과장은 "고객의 생명을 지키는 신호이므로, 그 시인성(視認性)을 저해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고 다시 한번 밝혀보니, 석양(夕陽)이나 아침 햇살이 문제가 있었다. 조사결과 기관사의 자격요건을 저해하지 않는 선글라스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기에 도입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차량의 운전석에는 햇빛대책으로 선바이저가 비치되어 있지만, 곡선통과 시나 열차가 가는 방향이 바뀔 때마다 다시 조정해야 하고, 자세를 바꿀 필요가 있어 기관사의 부담이 되어 있었다. 차량 측 대책으로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기관사가 몸에 붙이는 것으로 개선책에 눈을 돌린 것이다.


  기관사 경험이 있는 이 회사 직원은 "태양이 눈부시면 눈을 가늘게 떠야 하기 때문에 피곤함의 원인이 되어 있었다. 이 당시는 선글라스를 도입하게 될 줄 몰랐고, 굉장히 좋은 얘기라며, 환영한다


  간토(關東)의 한 대기업 사철(私鐵)의 기관사 경험자도 "태양의 위치가 낮은 겨울 등은 선바이저로 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승무환경(乘務環境)을 개선하는 노력으로 선글라스 도입을 좋다고 생각하는 기관사는 우리에게도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 다른  철도에도 퍼질까?


  올해 9월, 선글라스의 시행(試行)에 대해서 보도 발표했을 때에는 위압감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이용자의 극히 일부에서는 있었다고 보이지만, 실제로 시행(試行)을 시작하면서부터는 특히 부정적인 목소리는 아닌 것 같다. 가네마루(金丸) 과장도 "안전을 위해 착용(着用)하는 것이 때문에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한다.


  다른 운수업계에 눈을 돌리면 구름 위에서 강한 햇빛에 노출되는 비행기 콕피트(cockpit)에는 선글라스는 필수품이다.


  다만, 계기류의 표시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편광(偏光)렌즈는 사용하지 않는다. 신발과 마찬가지로, 자신에게 맞는 것을 선택하여 구입하고 있다(대기업 항공사 조종사)고 한다. 조종사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승무하는 것에 위화감을 느끼는 이용자는 없을 것이다.


  철도업계(鐵道業界)는 접객업(接客業)임을 의식한 나머지 기관사의 선글라스 착용에 엉거주춤한 것처럼 보인다. JR 니시니혼(西日本)은 재래선에 본격 도입하면 대다수의 기관사가 대여(貸與)를 희망하게 될 것 같다고 보고 있다.


  이 회사에서 도입을 계기로, 다른 철도 사업자에게도 움직임은 퍼지는 것인가?. 위험의 싹을 조금씩 잘라내고 철도가 보다 안전한 이동수단(移動手段)이 되어가기 위해서는 이용자 개개인의 이해가 필수적이다.


     - 資料 :  東洋經濟 新報社, 2019. 12. 24.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