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1 (토)

  • 구름조금동두천 9.3℃
  • 흐림강릉 10.4℃
  • 구름많음서울 10.6℃
  • 맑음대전 13.8℃
  • 구름많음대구 8.6℃
  • 흐림울산 11.5℃
  • 맑음광주 14.1℃
  • 흐림부산 14.1℃
  • 맑음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조금보은 10.8℃
  • 맑음금산 13.1℃
  • 구름조금강진군 13.9℃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4.2℃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서로의 벽(壁)을 허물고

URL복사
                서로의 벽(壁)을 허물고

                                                       

 '이렇게
광활(廣闊)한 자연(自然)이 있는데
왜 우리는 그토록 좁은 공간(空間)에서
서로를 원망(怨望)하고 미워하며 살아가는 걸까?'


우리는 어쩌면
너무 많은 벽을 두고 살아가는지도 모른다.
언젠가는 서로 간의 벽을 허물고 유목민(遊牧民)처럼,
사막의 바람처럼 영혼(靈魂)을 교류(交流)하는
세상이 올까?


- 주형원《사하라를 걷다》 중에서 -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