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9.2℃
  • 구름조금울산 12.5℃
  • 맑음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3.7℃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6.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7.2℃
  • 구름조금경주시 10.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철도안전/사고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노후 전동차 교체

부산교통공사, 2018년 40칸 교체 이어 올해 48칸 추가 교체
기존 신차보다 차체 보강·충돌안전설비 장착으로 안전성 향상
열차 내 CCTV·공기질 개선장치 증설... 쾌적성 강화

URL복사



부산 도시철도 1호선을 달리는 노후 전동차 일부가 신형 전동차로 추가 교체된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1호선 노후 전동차 40칸을 2018년 교체한 데 이어 올해 6개 편성 48칸을 추가 교체하기 위해 최초 편성 8칸을 노포차량기지에 입고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도입되는 신형 전동차는 철도안전법의 강화된 충돌안전기준을 적용해 기존 도입된 신차보다 차체 보강을 강화하고 충돌안전설비도 설치해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 객실 내 CCTV 설치수량을 칸 당 2대에서 3대로 증설하고, 객실 내 미세먼지를 저감시켜 주는 공기질 개선장치도 설치했다.

 

부산 도시철도 최초로 철도통합무선통신망인 LTE-R을 활용해 차량 주요장치의 상태 및 고장정보를 실시간 모니터링 가능한 스마트 예방검수 시스템을 도입해 비상시 차량의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여 신속한 유지보수가 가능해진다.

 

반입된 전동차는 앞으로 철도안전법에 의한 예비주행과 본선시운전 등 성능검증을 시행하여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운행에 투입할 예정이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시민과의 약속인 1호선 노후전동차 교체사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철저한 성능검증을 시행하여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