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8℃
  • 맑음강릉 16.9℃
  • 흐림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3.6℃
  • 흐림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3.5℃
  • 흐림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3.0℃
  • 맑음제주 17.2℃
  • 흐림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0.7℃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부산교통공사, 용역 비정규직 825명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확정

URL복사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오는 4월 운영을 시작할 자회사의 정규직 전환 합격자를 25일 발표했다.

 

공사는 청소·기술유지보수·경비·콜센터 등의 업무를 위해 23개 용역업체에 분산된 업무를 자회사로 통합하고, 정규직 전환 대상 용역 근로자 825명을 1차 정규직으로 전환을 확정했다.

 

모집 분야별 합격자는 청소분야 742경비분야 27기술분야 49콜센터 7명이다. 이번 고용전환에서 장애인 시설에서 독립한 장애인, 중국 국적의 영주권자, 청소와 기술 분야에 부부가 지원해 합격하는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직원들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 발표한 합격자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지침에 따라 2017720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부산도시철도 용역업체에 종사한 비정규직 근로자로 정부 지침에 따라 평가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10~14종에 이르는 서류 심사를 거쳐 합격자를 결정했다.

 

공사는 작년 7월 부산시의회 중재 및 8월 노사전문가협의기구 의결로 부산 도시철도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전환을 확정했고, 공공부문 최초로 노사 공동 고용전환추진TF를 구성하여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는 41일 자회사 운영을 시작하면, 근로자들의 고용이 안정되고 업무의 전문성과 운영의 효율성이 강화됨으로써 부산도시철도의 안전과 서비스가 증대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부산도시철도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공공부문의 좋은 일자리로 고용 전환되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희망을 줄 수 있게 되었다,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절차를 거쳐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자회사를 설립하고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