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6.7℃
  • 흐림대구 25.3℃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5.8℃
  • 천둥번개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연재

KTX-이음 개통 100일! 중부내륙 대표 교통수단 ‘안착’

누적 26만 명 이용…청량리~안동 시간 단축으로 이용객 증가

URL복사

      △ 중앙선을 달리는 KTX-이음


  14일로 개통 100일을 맞은 KTX-이음이 누적 26만 명이 이용하며, 중부내륙 지역의 대표 교통수단으로 안착했다.


 한국철도(코레일)는 지난 15일 중앙선 청량리~안동(219.4) 구간 운행을 시작한 KTX-이음이 100일 만에 총 269,390명을 태우고, 32324를 달렸다고 밝혔다. 이는 약 4인 지구 둘레 8배에 해당하는 거리이다.


 특히 중앙선(청량리안동 구간) 전체 하루 평균 열차 이용객은 KTX-이음 개통 3,583명에서 개통 후 4,366명으로 약 22% 늘었다.


KTX-이음 개통 전 후 일평균 이용객 비교

(기간 : ’20.10’21.4)

구분

KTX-이음

일 반

합 계

중앙선

(청량리안동 구간)

개통 전

-

3,583

3,583

개통 후

2,693

1,673

4,366

 

     KTX-이음 개통 이후 주요역 승하차 인원도 늘었다. 일평균 승객이 가장 많이 증가한 역은 청량리역으로 개통 전 대비 832, 이어 안동역 563, 제천역 294명 순으로 늘었다.

 

    KTX-이음 개통 전 후 주요역 일평균 승하차 인원 비교

(기간 : ’20.9’21.4)

구분

청량리

원주

제천

영주

안동

개통 전

2,707

1,116

659

489

443

개통 후

3,539

1,206

953

689

1,006

증감

832

90

294

200

563

 

    KTX-이음은 중장거리 고객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량리를 출발해 종착역인 안동까지 가는 승객이 가장 많고, 원주, 제천 구간을 합치면 일평균 1,707명으로 전체의 약 2/3를 차지한다.

 

   ※ KTX-이음 최다 이용구간(’21.1.54.11 기준)

 

1순위

2순위

3순위

4순위

합계

구간

청량리안동

청량리원주

청량리제천

기타

-

일평균 이용객

620

587

500

986

2,693

 

    KTX-이음이 개통 100일 만에 자리 잡을 수 있던 이유는 역간 소요시간이 대폭 줄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시간 단축 효과가 가장 뛰어난 청량리~안동 구간 이용객이 개통 전에 비해 3배 증가했다.


    KTX-이음은 기존에 4시간가량 걸리던 청량리에서 안동까지 소요시간을 절반인 2시간으로 단축했다. 제천역까지는 평균 1시간 8, 영주역까지 1시간 45, 안동역까지 2시간 3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KTX-이음 운행에 따른 시간단축 효과

구분

기존 무궁화

KTX-이음

청량리제천

2시간

1시간 8

청량리영주

2시간 58

1시간 45

청량리안동

3시간 36

2시간 3

 

    한편, KTX-이음 승객들이 기존 고속열차에 비해 크게 개선된 시설에 만족감을 표시하며, SNS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국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선정된 푸른 메탈빛의 유선형 열차 디자인은 한 번 쯤 타보고 싶다는 의견이 많다. 좌석과 통로는 기존 고속 열차보다 넓어 편하게 여행할 수 있고, 개별 조망창을 갖춰 비행기를 타는 느낌을 준다는 평이다. 모든 좌석에 설치한 휴대폰 무선 충전기와 USB포트, 전원콘센트는 반응이 가장 좋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그동안 열차 이용이 어려웠던 중부내륙 지역에 KTX-이음이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안전한 열차 운행으로 사람과 지역을 더 빠르게 잇고, 지역균형 발전에도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