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9℃
  • 서울 25.9℃
  • 흐림대전 27.2℃
  • 대구 24.8℃
  • 흐림울산 27.9℃
  • 흐림광주 26.8℃
  • 부산 26.4℃
  • 흐림고창 26.3℃
  • 흐림제주 29.7℃
  • 흐림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철도안전/사고

눈썰미로 절도 용의자 검거 도운 도시철도 역무원

CCTV에서 본 용의자 인상착의 기억한 광안역 김도영 부역장 검거에 기여

URL복사

           

                                       광안역 김도영 부역장(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 도시철도 2호선 광안역에서 외국 유학생의 지갑을 가져가 절도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검거됐다. 광안역 김도영 부역장(48)의 눈썰미 덕분이었다.

 

8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4일 밤 947분경 도시철도 광안역 고객센터에 외국 유학생이 도시철도를 이용하다 외국인 신분증 등 소중한 물건이 들어 있는 지갑을 잃어버렸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당일 근무 중인 김 부역장과 직원은 고객을 안심시킨 후 해당 시간대 CCTV를 확인, 고객이 개찰구 위에 놓고 간 지갑을 누군가 몰래 가져가는 모습을 포착하고 경찰에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때 해당 CCTV 영상의 용의자의 동선 및 인상착의를 주의 깊게 본 김 부역장은 CCTV 감시 중 다음날 아침 830분경 대합실에 나타난 용의자를 발견, 직접 대합실로 나가 해당 용의자를 고객센터로 동행한 후 경찰에 신고하여 검거될 수 있도록 도왔다.

 

 

김 부역장은 타국에서 소중한 물건을 잃어버린 유학생의 안타까운 사연에, 빨리 찾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공사 직원으로써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역무원의 책임감 있고 적극적인 업무처리로 외국 유학생의 어려움을 신속히 해결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부산도시철도 전 임직원은 모든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