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전체기사 보기

부산교통공사, 용역 비정규직 825명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확정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오는 4월 운영을 시작할 자회사의 정규직 전환 합격자를 25일 발표했다. 공사는 청소·기술유지보수·경비·콜센터 등의 업무를 위해 23개 용역업체에 분산된 업무를 자회사로 통합하고, 정규직 전환 대상 용역 근로자 825명을 1차 정규직으로 전환을 확정했다. 모집 분야별 합격자는 ▲청소분야 742명 ▲경비분야 27명 ▲기술분야 49명 ▲콜센터 7명이다. 이번 고용전환에서 장애인 시설에서 독립한 장애인, 중국 국적의 영주권자, 청소와 기술 분야에 부부가 지원해 합격하는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직원들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 발표한 합격자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지침에 따라 2017년 7월 20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부산도시철도 용역업체에 종사한 비정규직 근로자로 정부 지침에 따라 평가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10~14종에 이르는 서류 심사를 거쳐 합격자를 결정했다. 공사는 작년 7월 부산시의회 중재 및 8월 노사전문가협의기구 의결로 부산 도시철도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전환을 확정했고, 공공부문 최초로 노사 공동 고용전환추진TF를 구성하여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는 4월 1일 자회사 운영을 시작하면,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