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8.1℃
  • 흐림강화 -2.9℃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철도기술

전체기사 보기

현대로템, 열차 통합신호시스템 상용화 ‘초읽기’

2020년 개통 5호선 하남선 적용…고덕차량기지서 시연회 개최 무선·비무선 호환 시스템으로 비용 절감 및 운영 효율성 극대화

현대로템 개발한 통합신호장치가 적용된 서울시 5호선 하남선 열차 현대로템이 무선통신의 활용이 가능한 열차 통합신호시스템의 상용화 준비를 마쳤다. 현대로템은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현대로템이 개발한 통합신호장치를 적용한 하남선(5호선 연장 노선, 상일~하남검단산) 열차의 복합 신호시스템 운행 테스트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하남선 열차는 2020년 상반기에 개통될 예정이다. 지난 19일 서울교통공사 고덕차량기지에서 개최된 이번 시연회에는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들과 현대로템 기술연구소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됐다. 현대로템은 열차 자동화 시스템을 위해 무선신호와 비무선 신호 모두 사용이 가능한 통합신호장치를 2016년부터 자체개발을 시작했으며 약 3년에 걸쳐 지난해 9월 통합신호장치 개발을 완료해 서울시 5호선 하남선 열차에 처음 적용한다. 열차가 운행되는 선로에는 무선통신을 활용한 열차제어 신호시스템(RF-CBTC, Radio Frequency-Communication Based Train Control)과 선로와 선로 주변 신호장치를 통해 운행정보를 차량에 제공하는 비무선 방식의 신호시스템인 자동열차제어시스템(ATC, Automatic train Contro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