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6.1℃
  • 흐림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7.0℃
  • 흐림대전 9.3℃
  • 흐림대구 13.2℃
  • 흐림울산 14.3℃
  • 흐림광주 11.6℃
  • 흐림부산 14.0℃
  • 흐림고창 11.0℃
  • 흐림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6.2℃
  • 흐림보은 8.1℃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레일 칼럼/발언대

전체기사 보기

대(大)강남 철도시대

강남의 철도가 발전해야 할 방향

글: 한우진(레일뉴스 칼럼니스트, 미래철도DB 운영자, 교통평론가) 한국인들에게 강남은 애증의 장소다. 과거로 돌아갔을 때 무얼 하겠느냐는 질문에 강남 땅을 사겠다는 답이 나오니 말 다했다고 할 수 있다. 강남은 백제시대 때 잠깐 주목받은 것 말고는 늘 역사 속에서 변방에 있었다. 강남이라는 이름조차 없이 영등포의 동쪽이라는 뜻에서 영동이라고 불릴 정도였다. 그러다가 70년대 들어와서야 본격적으로 개발이 시작되었다. 국가적으로 보면 경부고속도로 개통과 연계되어 있고, 서울시 입장에서는 늘어나는 인구를 수용하기 위한 신시가지였다. 그동안 부동산이 폭등하면서 우리나라에서 강남을 모르는 사람은 더 이상 없게 되었고, 싸이의 노래 ‘강남스타일’이 전 세계에서 히트하면서 세계적인 명성까지 얻게 되었다. 결국 개발된 지 50년도 안되어 최고의 공간이 되었으니, 강남은 우리나라 현대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신도시 개발이었다고 할 수 있다. 강남에는 애초에 철도 자체가 없었다. 경인선이 서울 서쪽에서 진입하고 서남부 방면 경부선도 여기에 연결되었다. 서북부에는 경의선, 동북부에는 경원선과 중앙선이 있었는데, 동남부인 강남 쪽은 철도 공백지가 된 것이다. 아이러니한 것은 조선



포토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