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조금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4.6℃
  • 흐림대전 13.4℃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16.5℃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8.8℃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12.8℃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연재

전체기사 보기

전ㆍ기관사가 말하는「일본 철도업계의 음주」, 실정과 과제

간 기능에 개인 차, 불규칙한 근무시간도 원인

(서울:레일뉴스)최경수 편집위원 = 지난해 일본항공의 조종사가 영국 내에서 기준치를 넘는 알코올이 검지돼 체포된 사건을 계기로 조종사의 음주문제가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됐다. 9월 27일에는 제트스타 재팬의 기장(機長) 두 사람이 전야(前夜)의 음주때문에 승무하지 못해 4편이 결항되었다. 승객을 태우는 공공 교통기관을 운행하는 입장으로서 있을 수 없는 사태이지만, 철도업계에 있어서 이러한 승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태로 이어지는 음주운전의 문제는 어떻게 되고있는 것일까? 필자는 대학졸업 후에 대기업 철도회사에 입사하였다. 기관사로서의 근무경험도 있다.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 문제를 생각해 본 것을 옮겼다. ▣ 10月18日부터 기준을 명확화 일본 철도에서도 기관사의 음주승무는 금지되어 있다. 다만, 2010년에 제정된「동력차 기관사 운전면허 취소 등의 기준」에 따르면“주기(酒氣)를 띤 상태에서 열차를 조종한 자"가 위반대상이 되고 있었을 뿐이며, 특히 분명한 기준이 나라에서 마련된 것은 아니었다. 철도 사업자마다 사내규정을 두고, 알코올 검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10월 18일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기준은 운전면허 취소의 기준으로서 "호기(呼氣) 1리터에 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