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4.8℃
  • 연무서울 0.9℃
  • 연무대전 2.6℃
  • 연무대구 3.5℃
  • 울산 2.3℃
  • 맑음광주 4.4℃
  • 흐림부산 3.9℃
  • 맑음고창 4.1℃
  • 구름조금제주 7.7℃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5.6℃
  • 흐림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글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009 하루에 1분씩 새글 관리자 2020/01/15 17 0
2008 세렌디피티 관리자 2019/12/20 59 0
2007 손쉽게 할 수 있는 건강법 관리자 2019/12/05 65 0
2006 편경 관리자 2019/11/29 93 0
2005 가시로 만든 둥지 관리자 2019/11/06 85 0
2004 꿈을 심는 사람 관리자 2019/11/06 86 0
2003 모나리자 관리자 2019/09/05 181 0
2002 꿀벌 같은 사랑 관리자 2019/08/27 183 0
2001 모기향 관리자 2019/08/19 194 0
2000 역경지수 관리자 2019/08/05 222 0
1999 공처럼 관리자 2019/07/30 279 0
1998 노벨상과 독가스 관리자 2019/07/22 248 0
1997 갈등 관리자 2019/07/16 276 0
1996 명작이 나오기 까지 관리자 2019/07/08 267 0
1995 들꽃 처럼 관리자 2019/06/24 319 0
1994 아픔 관리자 2019/04/22 416 0
1993 퇴계선생과 며느리 관리자 2019/04/21 449 0
1992 제시의 일기 관리자 2019/04/15 406 0
1991 샤덴프로이데 관리자 2019/04/01 502 0
1990 수용 관리자 2019/03/29 478 0

포토



사회뉴스

더보기
고객케어 서비스로 헌 옷에 가치를 입히다 대구메트로환경(사장 김태한)은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어르신이나 장애우, 취객 등이 갑작스런 대·소변 장애로 인해 옷을 버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자, 지난해 12월부터 해당승객에게 옷을 무료로 제공해주는 ‘고객케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고객케어 서비스’란 대구도시철도공사의 청결과 위생을 책임지고 있는 역사의 환경사들이 자발적으로 입지 않는 옷이나 헌옷을 기증하여 역에 비치된 ‘응급의류함’에 보관하고, 유사시 승객에서 옷을 제공하여 주는 맞춤형 서비스로, 대구도시철도공사 2호선 다사역에 근무하는 환경사가 전동차에서 갑작스런 대·소변 장애로 인해 난처함을 겪는 승객을 종종 목격하고, 고안한 아이디어이다. 응급의류함에는 기증받은 상·하의 이외에도, 남녀 속옷, 양말, 손수건 등을 신품으로 비치하여 수준높은 고객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반월당역, 중앙로역, 큰고개역 등 혼잡역이나 어르신이 많이 이용하는 역을 중심으로 시범운영중이다. 대구메트로환경 김태한 사장은 “하루 47만여 명이 이용하는 도시철도에서 매일 크고 작은 일이 발생하는데 승객에게 갑작스런 대·소변 장애가 발생할 경우 승객과 환경사, 역직원 모두가 난처한 상황이 발생한다. 하지만, 어떠한

LIFE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