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양쪽 엄지손가락을 후 불어보세요. 놀라운 일이 생깁니다!

  • No : 3049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3-11 08:41:25
  • 조회수 : 1204
  • 추천수 : 0

1. 목 간지러움 해소

목구멍이 간지러워서 계속 기침이 난다고요? 이럴 때는 따뜻한 차도 소용이 없죠. 하지만 간단한 방법으로 몇 초 안에 기침을 멈출 수 있습니다. 귀를 힘차게 긁어보세요. 물론 황당한 소리처럼 들리지만, 귀를 자극시키면 목에 경련이 일어나 간지러움을 덜어줍니다.

2. 스트레스 진정

어깨에 판다 100마리를 얹은 듯, 스트레스에 찌든 날에는 뭘 해도 좀처럼 해소가 되지 않습니다. 이럴 때 간편한 해결책이 있습니다. 얼굴에 몇 분간 얼음물을 뿌려주세요. 이렇게 하면 '포유류 잠수반사' 기제가 작동해 신체가 산소를 더 많이 흡수하게 돼 몸과 마음이 진정됩니다.

3. 피 뽑는게 두렵지 않아요.

많은 사람들은 피 뽑는 걸 무서워합니다. 가느다란 바늘만 봐도 닭살이 돋는다면 이 방법에 주목하세요. 핵심은 시선 분산! 주삿바늘이 피부에 들어갈 때 기침을 힘차게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주삿바늘로부터 생각을 분산시키는 거죠. 하지만 복잡한 상황을 만들지 않으려면, 사전에 의사나 간호사에게 어떤 행동을 할지 미리 설명해두세요. 그리고 주의할 점은 기침 시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팔을 꼭 잡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4. 코가 뻥 뚫리는 법

코가 막히면 정신이 없습니다. 가끔씩 코를 세게 풀면 해결되지만, 심지어 코를 아무리 세차게 풀어도 소용없을 때가 있습니다. 이때 몇 초간 혀끝으로 입천장을 눌러 비강을 뚫어 주세요. 동시에 둘째 손가락으로 미간 사이를 눌러줍니다. 20초가 지나면 코가 뻥 뚫리며 숨이 잘 쉬어집니다.

5. 물집 방지

화상을 입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열을 식히려고 아이스팩을 꺼냅니다. 하지만 대신 화상 부위를 몇 분간 손가락 끝으로 눌러주세요. 이렇게 하면 화상 부위의 체온이 정상으로 돌아와 물집이 생기지 않습니다. 화상도 자연스럽게 치료되죠.

6. 치통, 이제 안녕

치통에 기가 막히게 효과적인 해결책을 소개합니다. 엄지와 검지 손가락으로 얼음 조각을 집어 손등에 올려놓고 눌러주세요(곧바로 손등을 문질러 따뜻하게 만들고 싶어 질 거예요). 손등을 지나가는 신경은 통각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얼음으로 이를 마비시키면 대다수 통증이 60~90% 정도 감소합니다. 

7. 신경과민과의 작별 

긴장으로 안절부절못할 경우, 사람들은 제정신을 차리지 못합니다. 이러한 긴장감을 참을 수가 없다면, 몇 분간 엄지손가락을 불어 보세요. 호흡과 심장박동을 조절하는 미주신경(Nervus Vagus)이 진정돼 긴장감이 사라집니다.

 

 자료 : HEFTY KR

추천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940 MBC 여성시대에 투고된 공감사연입니다. 관리자 2017/11/01 1071 1
1939 마음의 평안 관리자 2017/10/23 1239 0
1938 백일홍 관리자 2017/10/19 1017 0
1937 무게로 가는 벽시계 관리자 2017/10/12 1180 0
1936 아름다운 초청 관리자 2017/09/28 1149 0
1935 파울리 효과 관리자 2017/09/18 1307 0
1934 결혼 그리고 가족 관리자 2017/09/11 1279 0
1933 신발정리 관리자 2017/09/09 1107 0
1932 어느 며느리의 고백 관리자 2017/09/05 1112 0
1931 아내와 사별한 할아버지가 뒷마당에 구멍을 파고 ‘물’로 가… 관리자 2017/08/23 1391 0
1930 따뜻한 비타민 음료 관리자 2017/08/23 1350 0
1929 두 청년 관리자 2017/08/10 1012 0
1928 미국 산호세에서 온 편지, 잃어버린 세월 관리자 2017/07/25 1228 0
1927 시계{방 아들 관리자 2017/07/17 1300 0
1926 아빠는 나의 연인 관리자 2017/07/10 1193 1
1925 격려의 힘 관리자 2017/07/04 1342 0
1924 파락호 이야기 관리자 2017/06/30 1161 0
1923 도약의 순간 관리자 2017/06/19 984 0
1922 세 가지 질문 관리자 2017/06/12 1130 0
1921 백혈구와 적혈구 관리자 2017/06/08 1292 0

포토



사회뉴스

더보기

LIFE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