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아내와 사별한 할아버지가 뒷마당에 구멍을 파고 ‘물’로 가득 채운 그 이유

  • No : 30780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8-23 15:41:45
  • 조회수 : 1391
  • 추천수 : 0

작년 4월, 미국 미네소타 주 모리스(Morris) 시에 사는 94세 키스(Keith Davison)는 사랑하는 아내 에비(Evy Davison)와 사별했다. 66년 동안 곁을 지켜주던 아내가 갑자기 사라지니 사무치는 외로움이 그를 덮쳤다.



세 아이들은 벌써 다 자라 독립한 지 오래였다. 손자도 손녀도 없었다. 고요한 집안의 분위기로 인해 키스는 아내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졌다.


아무 말 없이 참을 만큼 참았던 키스는 결단을 내렸다. 그는 당장 가까운 업체에 전화해 뒷마당을 파달라고 부탁했다. 그리고 거기에 물을 채워 넣었다.


공사 끝에 완성된 건 다름 아닌 '수영장'이었다! 가로 4.9m에 세로 9.8m인 이 수영장은 지난달에 이웃들에게 개방되었다. 조용하던 집안이 금세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 차게 되었다.



키스는 "울지 않는 날이 없습니다. 아내가 없는데 어떻게 웃을 수 있겠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야 좀 웃을 수 있게 됐다. 아이들이 뛰노는 모습을 보며 박수를 치거나, 껄껄 소리를 내고 박장대소를 하기도 한다.

한 이웃은 "이제 아이들을 매일 데리고 올 것"이라며, "할아버지가 우리 동네 아이들 전체를 입양한 거나 다름없어요. 아이들은 할아버지의 손자, 손녀입니다."라고 말하며 할아버지에게 감사와 위로를 전했다.


출처 : 페이스북

.

추천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940 MBC 여성시대에 투고된 공감사연입니다. 관리자 2017/11/01 1071 1
1939 마음의 평안 관리자 2017/10/23 1239 0
1938 백일홍 관리자 2017/10/19 1017 0
1937 무게로 가는 벽시계 관리자 2017/10/12 1180 0
1936 아름다운 초청 관리자 2017/09/28 1150 0
1935 파울리 효과 관리자 2017/09/18 1308 0
1934 결혼 그리고 가족 관리자 2017/09/11 1279 0
1933 신발정리 관리자 2017/09/09 1107 0
1932 어느 며느리의 고백 관리자 2017/09/05 1113 0
* 아내와 사별한 할아버지가 뒷마당에 구멍을 파고 ‘물’로 가… 관리자 2017/08/23 1392 0
1930 따뜻한 비타민 음료 관리자 2017/08/23 1351 0
1929 두 청년 관리자 2017/08/10 1012 0
1928 미국 산호세에서 온 편지, 잃어버린 세월 관리자 2017/07/25 1229 0
1927 시계{방 아들 관리자 2017/07/17 1301 0
1926 아빠는 나의 연인 관리자 2017/07/10 1193 1
1925 격려의 힘 관리자 2017/07/04 1342 0
1924 파락호 이야기 관리자 2017/06/30 1162 0
1923 도약의 순간 관리자 2017/06/19 985 0
1922 세 가지 질문 관리자 2017/06/12 1130 0
1921 백혈구와 적혈구 관리자 2017/06/08 1292 0

포토



사회뉴스

더보기

LIFE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