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17.2℃
  • 서울 10.9℃
  • 흐림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6.1℃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7.3℃
  • 흐림고창 15.4℃
  • 맑음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0.8℃
  • 흐림보은 14.9℃
  • 흐림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한 늙은이가 요양원에서 세상을 떠난 후, 간호사들이 발견한 이것은 그들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

  • No : 28827
  • 작성자 : 경부선
  • 작성일 : 2016-07-04 10:11:33
  • 조회수 : 1747
  • 추천수 : 0

요양원에서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은 언제나 방문객을 애타게 기다린다. 가족들에게서 걸려오는 전화 한 통이라도. 그러나 이미 약해질 대로 약해진 그들의 심장은, 한 구석에 씁쓸한 실망감으로 가득한 채 박동을 멈추게 될 뿐이다. 요양원에서 '불평투성이 노인'으로만 알려져 있던 이 남성이 세상을 떠난 후, 간호사들은 그의 방을 치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것을 발견한 순간, 간호사들은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Flickr/ Simon Loffler

이 남성의 모든 삶이 담긴 몇 안 되는 소지품들 중에서, 그들을 울린 것은 바로 이 시 한 편이었다.

무엇을 보는가. 간호사들이여, 당신은 무엇을 보고 있는가.

나를 바라볼 때면 무슨 생각을 하는가.

멍한 눈에,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무슨 성격인지도 모르겠는, 까다로운 늙은이라고 생각하려나?

밥은 흘리면서 먹고,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하지도 않는

"좀 더 드셨으면 좋겠어요!" 라고 큰 소리로 말해도

당신들이 하는 일을 제대로 알아보지도 못하는

언제나 양말 한 짝, 신발 한 짝을 잃어버리는 늙은이?

목욕을 하거나 밥을 먹을 때면 늘 어리석게 버티기만 하는

당신의 힘든 하루 일과 중 하나?

그게 당신들이 생각하는 것인가? 당신들의 눈에는 그렇게 보이는가?

그렇다면, 간호사들이여, 이제는 눈을 뜨시게나. 당신들은 나를 보고 있는 게 아니었어.

내가 누구인지 알려주겠네. 지금은 여기 이렇게 조용히 앉아있어도

당신들이 시키는 대로 하면서, 당신들이 원하는 대로 먹고 있지만,

나는 열 남매 중의 작은 아이였네. 어머니와 아버지,

형제와 자매들, 우리는 서로를 사랑했지.

16세의 소년이었을 때는 날개가 달린 듯한 두 발로 움직이면서

곧 만나게 될 연인을 꿈꾸기도 했다네.

20세의 신랑이었을 때는 내가 지키기로 약속한

그 날의 맹세를 떠올리면서 가슴이 두근 거렸지.

25세가 되었을 때는 언제나 나를 필요로 하는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되었네.

단란하고 행복한 가정을 갖게 된 거지.

30세가 되었을 때 이미 훌쩍 커버린 내 아이와 나는

언제까지나 영원할 끈끈한 정으로 이어져 있었어.

40세가 되었을 때 내 아들은 다 자라서 내 품을 떠났지만

내 곁에 있어준 아내 덕분에 나는 그렇게 슬프지 않았어.

50세가 되자 내 무릎 위에서는 아기가 다시 놀기 시작했어.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어린 아이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이게 되었지.

그리고 슬픈 날들이 다가오기 시작했네. 내 아내는 세상을 떠났고,

앞날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두려움에 몸을 떨었지.

이제 내 아이들은 모두 그들의 아이를 키우고 있고

나는 내가 사랑했던 사람들, 좋았던 시간들을 떠올릴 뿐이라네.

이제 나는 늙은이가 되었지. 자연의 섭리는 어찌나 잔인한지,

나이가 많아질 수록 바보처럼 보일 뿐이야.

이미 무너져내린 몸에서 우아함과 활기는 사라진 지 오래,

심장이 있었던 자리에는 이제 돌 하나가 들어서 있다네.

하지만 이 늙은 시체 안에는 여전히 젊은이가 살고 있어,

때때로 내 두근거리는 마음이 벅차오를 때가 있어.

내가 겪었던 기쁨과 지나왔던 고통을 기억할 때면

나는 다시 내 안에서 사랑으로 가득한, 살아 움직이는 생명을 느끼네.

너무도 짧았던, 너무도 빨리 지나가버린 시간들을 생각할 때마다

영원한 것은 없다는 냉혹한 사실을 받아들이게 될 뿐이지.

그러니 이제는 눈을 뜨길 바라네, 사람들이여 눈을 뜨고 바라봐주시게.

까다로운 늙은이가 아닌,

'나'를 조금 더 가까이 들여다 봐주게.

당신 주변의 '늙은 할아버지'가 아무 것도 모른다고 생각하지 말자. 그들은 오래 전부터 당신이 지금 누리고 있는 삶을 살아왔고, 당신과 같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 모든 이들의 마음 속에는 젊은이가 살고 있다. 이미 늙어버린 몸 안에도 말이다. 우리보다 앞서 살았고, 우리보다 먼저 세상을 떠난 이 남성의 말을 기억하길. 그 분들이 겪어왔을 시간에 대한 존중의 마음을 담아 주변의 어르신들을 대해드리길.

마음은 영원히 늙지 않는다,는 말을 기억하면서 이 먹먹한 시를 주변 사람들에게도 공유해주시길


 자료 : 격

추천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692 아이들이 제일 좋아하는 성경권은? 아가서 ZLm3qFe 새글 강호동 2021/04/15 10 0
2691 소가 웃는 소리 를 세 글자로 하면? 우하하 MLydvCq 새글 강호동 2021/04/15 7 0
2690 보통 사람이란? 보기만 해서는 통 알 수 없는 사람 x0UxKIG 새글 강호동 2021/04/15 9 0
2689 헌병이 제일 무서워하는 사람은? 고물장수 FSFC2xU 새글 강호동 2021/04/15 8 0
2688 거지가 제일 좋아하는 욕은? 빌어먹을 f4X8hfk 새글 강호동 2021/04/15 10 0
2687 돌아온 탕자를 제일 싫어하는 것은? 살찐 송아지 WmaDx5… 새글 강호동 2021/04/14 9 0
2686 플레이보이들이 제일 즐기는 장난감은? 바람개비 C5biFwP 새글 강호동 2021/04/14 14 0
2685 자동차 10대가 달리는 레일은? 카텐레일 KvY1CFm 새글 강호동 2021/04/14 12 0
2684 칠을 칠합니다 페인트 통을 엎질러 페인트를 뒤집어 쓴 사람은… 새글 강호동 2021/04/14 12 0
2683 여자들만 자는 곳은 뭘까? 여인숙 eVXJUzF 새글 강호동 2021/04/14 11 0
2682 오물이란? 오늘의 물주 pzBq17p 새글 강호동 2021/04/14 16 0
2681 하나님이 주신 약은 신약과 구약이다그러면 하나님이 말씀으… 새글 강호동 2021/04/14 16 0
2680 서울에 있는 대학은 무엇이라 하는가? 서울대 R9JH2Ev 새글 강호동 2021/04/14 14 0
2679 에게 오빠가 있다. 누구인가? 해오라비 COFerxL 새글 강호동 2021/04/14 11 0
2678 남자가 가장 좋아하는 집은? 계집. 작은집 첩 cgvpmrx 새글 강호동 2021/04/14 10 0
2677 세계 최초의 동물원은? 노아의 방주 W17ilLL 새글 강호동 2021/04/14 10 0
2676 약은 약인데 아껴 먹어야 하는 약은? 절약 0gBP4En 새글 강호동 2021/04/14 10 0
2675 재밌는 곳은 뭘까 어딜까? 냉장고에 잼 있다 E4EKOdG 새글 강호동 2021/04/14 10 0
2674 사군자란? 공자. 맹자. 노자. 장자 MhY2JTJ 새글 강호동 2021/04/14 11 0
2673 먹고 살기 위해 한 가지씩 배워 두면 좋은 술은? 기술 cbpZ… 새글 강호동 2021/04/14 10 0

포토



사회뉴스

더보기

LIFE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