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과음후에도 "숙취"로 고생하지 않는 비결

  • No : 5366
  • 작성자 : 애독자
  • 작성일 : 2015-12-21 10:57:11
  • 조회수 : 1339
  • 추천수 : 0

송년회 시즌이 다가왔다. 원치 않는 회식과 모임으로 사람들이 과음과 숙취로 고통받는 시기이기도 하다.

많은 사람이 숙취 해소 음료를 찾고 해장 음식을 먹으며 숙취와 투쟁하곤 한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이 남들도 자신처럼 과음 이후 숙취에 시달릴 것으로 생각하는 것과 달리 실질적으로 숙취를 겪는 사람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영국에서 발표됐다.

영국 킬 대학교 '술·숙취' 연구진의 리처드 스티븐스 박사는 최근 조사를 통해 성인 4명 중 1명은 과음한 이후에도 숙취로 고생하지 않으며 그 비밀은 술을 먹는 속도와 유전자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BBC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티븐스 박사는 음주자를 대상으로 숙취와 관련한 조사를 한 결과 과음 이후 23%의 사람들이 숙취가 없다고 대답했으며 이중 대다수는 똑똑한 음주 방식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beer

그는 똑같은 양의 술을 마시고 난 뒤 숙취가 없다고 한 사람의 80%가 자신만의 음주 속도로 술을 마셨고 그들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0%를 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과음을 하더라도 자신의 음주속도에 따라 천천히 마시는 것이 다음날 숙취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음주와 숙취에 강한 유전자를 지닌 사람들이 존재하고 그들은 숙취에 덜 시달린다는 사실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미 과학자들은 특별한 유전자가 알코올과 혈액 내 신진대사 산물의 배출을 돕고 음주로 인한 체내 염증을 완화한다고 밝혀냈다.

스티븐스 박사는 나이가 어리다고 술을 더 잘 먹고 숙취에 강한 것은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다. 젊으니까 숙취에 강하다 해서 술을 더 마셔도 된다는 논리는 옳지 않다는 것이다.

그는 "나이가 들수록 더 심한 숙취에 시달린다는 일반적인 통념이 있지만, 이는 근거가 없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drunken

그는 오히려 "숙취는 주로 젊은 사람들의 문제"라며 "최근 조사에 따르면 똑같은 양의 술을 먹은 이후 20세가 60세보다 7배 더 많이 숙취에 시달린다"고 지적했다.

이는 같은 양을 마셔도 술을 먹는 속도가 젊은 층이 더 빠르고 나이가 든 사람일수록 자신의 주량을 아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한편, 걱정이 많은 성격이 숙취의 신체적 고통을 더 악화시킬 수 있으며 덜 예민한 사람들이 숙취에 덜 시달린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하지만, 걱정과 죄책감 등이 신체적 고통을 증폭하고 감정이 고통을 조절하는 기능이 있다고 해서 숙취 해소에 기쁜 감정이 주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과장해서는 안 된다고 BBC는 전했다.

결국, 숙취를 피하는 비밀에 대해 전문가들의 대답은 부모님이 하는 조언과 다를 게 없다. 그들 역시 숙취를 피하려면 즐겁게 마시되 천천히 조심스럽게 주량껏 마시는 게 답이라고 조언한다.

스티븐스 박사는 숙취는 우리 몸에 가해지는 술의 유독성을 상기시켜준다는 점에서 유용하다는 것에 동의한다며 "술은 악마가 될 수 있지만, 우리를 기쁘게 하기 때문에 마시는 것을 조절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자료 : 허핑톤포스트

추천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880 유태인의 자녀교육 40가지 최 경 수 2016/01/07 1442 0
1879 孫子兵法의 人生13計 퍼옴 2016/01/01 1610 0
1878 불행을 이용하라 경인선 2016/01/01 1220 0
1877 오늘의 명언 수호자 2016/01/01 1195 0
1876 전문가들도 매일 꼭 먹는 건강식품 7가지 정보맨 2015/12/27 1440 0
1875 세탁소에서 알려주지 않는 10가지 세탁 비밀 정보맨 2015/12/27 1619 0
1874 기획재정부가 친철하게 알려주는 '술자리 예절' 중앙선 2015/12/22 1367 0
* 과음후에도 "숙취"로 고생하지 않는 비결 애독자 2015/12/21 1340 0
1872 운동하지 않고 배를 납작하게 하는 방법 경부선 2015/12/18 1126 0
1871 알바 구합니다(평일,주말) 미래기업 2015/12/17 1191 0
1870 ☆ 아 버 지 란 ☆ 옮김 2015/12/15 1431 0
1869 천만원으로 시작하는 탁월한 자산관리 5단계 정보맨 2015/12/10 1746 0
1868 감동글(12. 7) 전파자 2015/12/07 1116 0
1867 [국토부 자료] 고시원, 공동 취사ㆍ휴게실 등 편의시설 갖… 최 경 수 2015/12/05 1481 0
1866 [국세청] 2015년 연말정산, 현금영수증 사용내역을 확인하… 최 경 수 2015/12/05 1179 0
1865 ◆ 평일/주말 급여높은 부업(주부도가능) ■ 별방진 2015/11/27 1387 0
1864 평창에서 정선가는 길… 최 경 수 2015/11/27 1797 0
1863 바람직한 老後 생활 지켜라. 최 경 수 2015/11/27 1191 0
1862 마술처럼 매일 매일 젊어지는 방법 최 경 수 2015/11/27 1288 0
1861 사회·경제 여건변화를 고려한 철도투자평가 개선방향 정책토… 최 경 수 2015/11/27 1224 0

포토



사회뉴스

더보기

LIFE

더보기

LIFE

더보기